>양기용은 자유세상

[탐사] 강화도 마니산 참성단, 흥왕리 황금들판, 외포리 경유 순환버스 해안투어②

마니산남쪽 흥왕리 → 순환버스 해안도로, 외포리 → 강화터미널
양기용 기자 | 2017/10/04 00:06

탐사] 강화도 마니산 참성단, 흥왕리 황금벌판, 외포리 경유 순환버스 해안투어②
마니산남쪽 흥왕리 → 순환버스 해안도로, 외포리 → 강화터미날

-SPn 서울포스트, (마이 네임 이스) 량기룡(梁奇龍) 기자

 

▲ 2017년 10월3일 개천절, 세번째 찾은 강화도. 강화도는 낮은 곳에서 보면 여기 흥왕리처럼 들판은 지평선이요, 바다는 수평선이다. ⓒ20171003 세상을향한넓은창 - 서울포스트 양기용

 

▲ 2017년 10월3일 개천절, 세번째 찾은 강화도. 강화도는 낮은 곳에서 보면 여기 흥왕리처럼 들판은 지평선이요, 바다는 수평선이다. ⓒ20171003 세상을향한넓은창 - 서울포스트 양기용  

 

↓ 해안순환도로에서 본 석모도와 섬들. 뒤로는 마니산이 멀리 보인다.   

↓ 강화도와 석모도를 연결하는 석모대교가 개통되었다. 또 강화도 외포리와 석모도 석포리를 잇는 해상케이블카 도 계획돼 있다고 한다.

 

추석연휴 중 추석 전날, 10월 3일 개천절이라는 것 외에 마니산행이 별로 끌리지 않았다. 녀석이 강화도를 여행하자고 했지만, 3일까진 강화마니산개천대축제가 끝났고, 강화도 새우젓축제 2017, 전등사가 있는 삼랑성역사문화축제, 강화고려인삼축제가 순번을 기다리고 있다지만, 개인적으론 최근 육체적,정신적 피로감이  극에 달한 상태였고, 단군이래 10일연휴라는 말이 일일노동자인 나에게 달갑지도 않았다. 돈 많이 받는 공무원이나 정규직엔 꿈같은 휴일이겠지만... 세금도둑들이나 부자들 말이다.

 

(궐련담배를 전자담배로 바꾼 후 처음 산행인데, 예전보다 숨가뿜이 훨씬 덜했다. 경제적인 이유도 있지만, 담배 피우는 사람은 하루라도 빨리 끊든지 전자담배로 대체하는 게 나을 것이다.)   

 

사실, 며칠 뒤나 좀 더 좋은 날씨를 생각했으나, 오래전부터 한국에서 기가 가장 쎄다는 마니산 기를 받아야겠다는 녀석의 채근에 마뜩치 않았게  배낭을 꾸렸다. 무속인,점쟁이를 좀 따라 다닌 녀석은 신과 귀신을 인정하겠지만, 난  솔직히 그건 관심없다. 이미 두차례 오른 참성단도 기에 호기심이 간 게 아니고 역사성에 무게를 뒀고 지금은 마니산에서만 느낄 수 있는 풍광의 오묘함 때문이다. 진짜로 기가 작용한다면 우주로 신과 통하는 기는 안받아도 좋으니, 난 정력이 더 쎄지면 좋겠다는 생각만 했다. 

 

잡놈스런 상상으로 다녀 온 기 쎄다는 강화도 마니산. 그래도 새로 낸 순환버스 길, 해안도로를 달리는 버스 밖 풍경까지 참 좋았다.  

 

 



 

▣ 본지 발행인 (양기용 기자)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에 전재·복사·배포 허용 (*포털 다음 에 뉴스 송고)


Copyright ⓒ 서울포스트 all rights reserved.